티스토리 뷰


아이폰의 가장 큰 장점을 뽑자면, 아무래도 무궁무진한 케이스겠죠?
하지만 전 케이스를 끼우는 것을 별로 좋아하진 않는데요, 케이스로 인해 휴대폰 본연의 디자인이 사라지는 것 같기 때문입니다.
이 유케이스는 투명 케이스는 아니지만, 휴대폰 본연의 디자인을 잇는 케이스 같아 구매하게 됐습니다.


 
박스엔 중국어가 쓰여있고, QR코드가 그려진 테이프로 밀봉되어 있습니다.
앞쪽 중국어는 "휴대폰 보호, 이 케이스가 한다." 뭐 대충 이런 뜻인 것 같네요.
QR코드를 찍으면 회사 홈페이지가 뜰 줄 알았는데, 페이지를 열 수 없다고 나오는군요ㅠㅠ

이 케이스는 U.CASE라는 중국 회사의 제품인데,
깔끔한 디자인으로 국내에서도 인지도가 꽤 있는 회사인가 봅니다.



박스 안에는 케이스와 장착 방법이 쓰여있는 노란색 종이가 들어있습니다.



케이스 앞모습.
애플 로고가 노출되면 흠집이 나기 쉬운데, 필름 등으로 구멍을 막지 않은 부분은 좀 아쉽네요.



제가 글 서두에 말씀드렸던 '아이폰 같은 디자인'의 뒷면입니다.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디자인이에요.
이 제품이 U.CASE 로고가 있는 제품과 없는 제품으로 나뉘던데, 운 좋게 로고가 없는 제품이 왔습니다ㅎㅎ.

질감이 상당히 특이합니다. 뭔가 묻어 나올 것 같은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어요.
사진으로 담을 수 없는 부분이라 이건 직접 써보셔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디자인은 다 좋은데, 하나 아쉬운 부분이 절연띠 부분입니다.
은색처럼 생겼는데 탁한 회색이라 케이스가 전체적으로 탁해 보입니다.



케이스는 이렇게 분리됩니다. 추후 설명하겠지만 절연띠 부분 때문에 케이스 탈착이 좀 힘들 수 있습니다.



실제 아이폰 6s 로즈골드와의 비교샷입니다.
케이스가 생각보다 로즈골드보단 핑크에 가깝죠?
색상만 빼면 정말 아이폰과 쏙 빼닮았습니다.


* 케이스 씌우는 방법
 
1. 아이폰을 케이스의 볼륨 버튼에 맞춰 넣어 줍니다. (절연띠가 분리돼 있다면 끼운 뒤 진행)
2. 케이스를 들어 올린 뒤,
위쪽의 화살표 부분을 손바닥으로 붙잡은 다음
아래쪽 화살표 부분을 케이스에 들어갈 때까지 엄지손가락으로 세게 누릅니다.
여기서 조심할게, 위쪽 화살표 부분을 제대로 붙잡지 않으면 케이스를 끼우는 과정에서 회색 부분이 빠지게 돼요.
이 부분만 유의하면 쉽게 끼울 수 있습니다.

추가로 케이스를 벗길 때는,

사진과 같이 회색 부분을 뒤로 젖혀 빼냅니다. 위/아래 둘 다 뺍니다.
그리고 몸통을 하드케이스 벗기듯 빼면 됩니다.
생각보다 절연띠가 잘 안 빠져요.



케이스 장착샷입니다.
개인적으로 케이스에 버튼이 있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데(버튼 함몰의 원인이 되기도 하고, 제대로 눌리지도 않아서요)
버튼 없는 제품도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은 좀 있네요.



위에서 잠깐 언급했었는데, 플라스틱 케이스임에도 부드러운 촉감을 갖고 있습니다.
딱딱한 실리콘 케이스의 느낌이라 해야 하나? 신기하네요.
부드러워서 폴리카보네이트처럼 쉬이 흠집이 날 것 같지는 않아 보입니다.



두께도 적당히 두꺼워, 카툭튀로 인한 흠집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됩니다.


  
물론, 장점만 갖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사진에서 볼 수 있듯, 마감이 생각보다 좋지 못해요.
쇼핑몰 사진에선 사출 자국이 잘 안 보이게 찍어 놨더라고요. 이 부분만 없으면 정말 완벽한 케이스였을 텐데, 상당히 실망스럽습니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디자인과 적당한 두께와 무게로 깔끔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선호할 만한 케이스입니다.
재질도 부드럽고, 플라스틱 재질이기 때문에 무선 감도를 크게 떨어뜨리지 않죠.
마감을 좀 더 개선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Review > Access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이소 아이폰 케이블  (4) 2016.08.28
와콤 인튜어스 CTH-490  (0) 2016.08.03
리줌 G-FACTOR Z6  (0) 2016.07.21
원모어 피스톤 클래식  (2) 2016.07.18
샤오미 신형 보조배터리 10000 고배판  (0) 2016.07.01
아이폰6 / 6s 유케이스 슬림자켓 케이스  (0) 2016.06.17
댓글
댓글쓰기 폼